• 관리자

19 년만에 얼굴도 모르던 엄마를 찾았어요

19 년만에 얼굴도 모르던 엄마를 찾았어요

저는 19년전인 간난 아이 때  피치 못할 사정으로 엄마가 미국으로 건너가는 바람에 헤어지게 되었습니다. 엄마 얼굴도 모르고 자란  나는 평생 나를 품에 안고 미소 짓는 엄마의  환상을 그리며 살아왔습니다. 성인이 된 지금  엄마에 대한 그리움은 더더욱 몰아치기 시작했고 엄마를 찾기 전에는 아무 것도 할 수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우연치 않게 인터넷의 강효흔 탐정 홈페이지를  방문하게 되었고 의뢰한지 하루만에 그리운 엄마의 소식을 듣게 되었습니다. 하루속히 엄마를 만날 마음에 매일 밤 잠을 설칩니다. 왜 이렇게 입국 수속이 더딘지 .....

정말 고마워요. 

20 년만에 입양간 남 동생 찾아

우연한 기회에 인터넷에서 강효흔 탐정의 홈페이지를 접하게 됐습니다. 처음에는 별 생각 없이 이런 직업도 다 있구나 하는 정도로 지나 쳤으나 며칠 후 동생을 찾아야겠다는 생각이 복구 쳤습니다. 돈의 가치조차도 모르고 풍족하게 살던 저희 가족은 20년전 가장과 모든 재산을 한번에 잃고 나니 당장 끼니걱정을 할 정도로 환란을 겪어야 했습니다. 이로 인해 당시 저희 가족은 어린 동생들만이라도 끼니를 굶겨서는 안되겠다는 짧은 생각에 국민학교에 다니던 남 동생을 미국 가정으로 입양 보내게 됐습니다.  연속극이나 소설책에서나 보며 남의 일처럼 지나쳤던 이야기들이 우리 가족에게도 현실로 다가올지는 꿈에도 상상치 못했습니다. 아무튼 우리가족은 이제  인터넷에서 만난 강효흔 탐정님과의 인연으로 다시 하나가 될 수 있게 되었습니다. 강 탐정님 !.  우리 주변에는 저희 가족 같이 불행을 가슴에 새기고 사는 이웃들이 많답니다. 행복을 심어 주는 메신저의 사명으로 갖고 사업을 하시면 분명 하나님의 축복이 같이 하실 것입니다 .

23년전 헤어진 친구와 재회

우선 옛 친구를 찾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그 친구와 저는 어릴 적부터 한 동네에서 가족처럼 같이 자랐습니다.  그런데 그 친구는 23년전 미국으로 유학을 떠나게 됐고 그후 소식이 끊겼습니다. 그런데 어느 날 우연이 인터넷의  홈페이지를 보고 설마 하며 별 기대없이 일을 맡겼더니 이틀 후 주소를 찾은 것 같다며 연락이 왔고 사흘 후 그 친구와 극적으로 통화를 하게 됐습니다. 비록 23년이란 세월에 우린 모두 중년이 됐지만  목소리와 그 감격은 학창시절 그대로 였습니다. 정말 믿기 지 않는 일입니다. 주민등록 제도도 없다는 그 넓은 미국 땅에서 지난 20여년간 누구하고도 소식을 끊고 살았던 그 친구를 단 며칠만에 찾을 수 있는지 도저히 믿을 수가 없답니다.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다시 젊음을 되찾은 기분입니다.

조회수 2회댓글 0개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저(1962년생)는 아버지(1965년 사망, 전처 사망에 의한 재혼, 2남 1녀 상태), 엄마(2021년 6월 사망, 초혼) 사이에서 태어났습니다. 제가 4살 때 아버지가 돌아가시고 어머니는 저를 데리고 나오셔서 재혼하여 여동생과 남동생을 낳으셨습니다. 저는 4살 때여서 아버지와 이복형제들에 대한 기억은 전혀 없습니다. 어머니께서 저에게 일절 이야기 해주지

선생님^^ 안녕하세요. 저희 언니를 찾을 수 있게 도와주신 점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언니의 생사도 알 길이 없던 상황에서 어딘가에 잘 지내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을 때 너무나 기뻤고, 선생님 덕분에 기대에 찬 마음으로 오늘 언니의 목소리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코로나 시국으로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20년 만에 목소리라도 들으니 꿈만 같았습니다. 선생님께서

저는 한국에 거주하고 있는 50대후반 여성입니다. 저희 어머님은 일제시대에 태어나 일본에서 어린시절을 보내었고, 철이 없었던 10대에 정략결혼을 하였습니다. 그 당시에는 일찍 결혼하지 않으면 위안부로 끌려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어쩔 수 없었던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다행히 저의 어머님은 건강하셔서 다산의 복을 얻어, 첫 번째 아기, 바로 저의 큰 언니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