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리자

한국일보 1991년 3월20일

강효흔씨가 말하는 xxx씨 체포시 말

"정보시스템 기능의 탁월성에 새삼 놀라워 해야했던 사건이있습니다." 7백만달러(한화 50억원)의 화사공금을 횡령, 9개월간 미주에서 도피생활을 벌인 xxx씨 (34세)를 체포하는데 일익을 담당한 강효흔씨(내셔널 크레딧 네트웍)는 아직 긴장과흥분이 가라앉지 못한듯한 목소리로 이번사건 해결의 요인을 나름대로 분석한다.

"미국에서만도 200여명의 사림탐정 들과 40여만달러 상당의 비용이 투여됐다"고 전하는 강씨는 한.미간 원할한 수사공조체재와 김영대 대성산업 사장의 집념못지 않게 대형정보회사와 항공회사 정보실의 협조, 스킵트레이서 정보시스템 활용등이 사건해결에 주요했다고 밝힌다. 강씨는 대성산업지사 요원들과 사립탐정등으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을 구성, 'x 프로젝트'라는 암호명으로 한국수사기관과 미국에 거주하는 x씨의 친인척 동창등에 대한 명단을 접수, 한사람씩 연관성을 추적해 갔다. 1개월이 채지나지 않은 90년 7월, x씨의 공범 xxx의 처남인 xxx(USD 농무성 연구원)가 시카고 인근 피오리아에 거주하며 국내와의 빈번한 접촉이 어느정도의 내용까지 확인되면서부터 조사담은 활기를 띠었다. 7월4일 강씨등 일단의 조사단은 피오리아 x씨 집을 급습했으나 x씨가 x씨와 함께 그간 머물렀음 만을 확인하고 x씨를 놓쳤다. 이후 조사단은 금년 2월까지 국내와 미국에 거주하는 관련자들의 동태만을 주시해야 할분 그야말로 개점휴업 상태였다.  물론 이 와중에 수많은 사람들이 컴퓨터에 조회되고 탐정과 수사관들로부터 뒷조사를 당해야 했다. x씨가 시카고를 떠나 그 동안 LA한인타운 내에서 은폐된 생활을 해왔음이 드러나게 된 단서도 역시 첨단 시스템 덕택. 조회와 탐문 추적결과, x씨는 매일 아침9시면 어김없이 테니스를 치러 갈 만큼 규칙적인 생활을 하고 있었다. 체포는 시간문제임이 뚜렸해진 시점에서 조사단은 그 역할을 한.미간 수사관계자와 이민국축에 이임 함으로서 9개월간을 끌어온 드라마의 조연아닌 조연 역할을 마쳐야 했다. 강씨는 x씨가 지난 14일 일단 불법체류 혐의로 체포되고 적어도 한달 이내면 국내로 이송되는 등 사건이 종결되면서 대사를 치뤘다는 흥분과 허탈감으로 한동안 멍해졌었다.

© Intersearch.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