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관리자

필리핀서 출생후 25년만에 미국서 다시 찾은 엄마






























14년만에 다시 찾은 친구

먼저 친구를 이렇게 빨리 찾아주신 시카고 강효흔 공인탐정소에서 수고하시는 여러분들과 강효흔 선생님께 진심으로 머리숙여 감사를 드립니다.

저는 1973년에 간호사로 독일에 와서 지금은 한독 가정을 이루고있는 사람입니다. 제가 이세상에서 가장 사랑하는 친구가 미국에서 1995년에 마지막 편지를 보내고 지금까지 소식이 없었고 수없이 보낸 저의 편지 답장은 물론이고 보낸 편지까지 되돌아오지 않았읍니다.

참 막막하고 답답했읍니다. 어떻게 해서라도 친구를 찾아볼 생각으로 여기 저기 수소문을 해보다 인터넷에서 우연히도 강효흔 공인탐정소 주소를 알아냈읍니다. 제에게 있었던것은 오직 14년전의 마지막 친구의 주소와 친구의 생년월일 뿐이었지요. 그래도 용기를 내어 강효흔 공인탐정소에 부탁을 해보았읍니다. 헌데 불과 삼일만에 그동안 수없이 이사를 다니고 이혼하고 재혼까지도한 친구를 찾으셨다는 강효흔 선생님의 반가운 메일이 저에게는 정말 꿈만 같았읍니다.

친구와 통화를 해보고 알았는데 주소록은 이사를 다니면서 잃어 버리고 제 전화번호는 숫자 하나가 잘못되어서 우리 둘이서 서로를 찾고만 있었던 것이었읍니다.

친구를 찾고나니 온세상이 모두 아름답게 보였읍니다. 독일의 짓궂은 날씨가 유난히 화창해 보였읍니다.

강효흔 선생님,  정말 감사합니다. 저에게 기쁨을 주셔서...... 평생 이 은혜 잊지 않을께요.

독일에서   김금란 드림


수십년만에 언니와 상봉

정말 감사합니다. 오늘 언니와 통화했습니다. 언니를 찾아주시라 애쓰셨다는 것도 언니를 통해 알았습니다. 서로의 아품을 안고 헤어졌다 몇십년 만의 만남이라 미움과 서운함 그리고 반가움 교차되는 상봉이었습니다. 그래도 용기를 내서 내가 먼저 언니를 찾게된것에 후회가 없고 여한도 많이 없어졌습니다. 그리고 이러한 만남을 있게 주선해주신 강효흔 소장님과 관계자 여러분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귀사의 번창을 기원합니다.

최영혜 드림

조회 0회

© Intersearch. All Rights Reserved